'분류 전체보기'에 해당되는 글 10건
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1. 오늘의 베스트 컷. 내가 사랑하는 구도와 색감이다. 아스라이 보이는 석양의 빛이 아름답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2. 대치하는 기와들. 단청 또한 아름답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3. 석양과 역광으로 더욱 짙게 표현된 사물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4. 숨어 있는 까치를 찾으셨나요? 어디를 그렇게 바라보는 것일까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5. 하늘과 참 잘 어울리는 소나무 가지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6.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식물원. 유리로 만들어진 건물이 우리나라 궁 안에 있는 이유가 무엇인고하니 일본인이 지시하여 프랑스인 건축가가 설계한 건물이라고 한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7. 백송. 중국에 다녀온 사신이 가져온 묘목으로 키운 것이다. 처음에는 여느 나무들과 다름 없이 갈색이지만 세월이 지나면서 백발이 나듯이 껍질이 벗겨지면서 하얀 색으로 변한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8. 석양이 점점 짙어질 때 쯤 아쉬움에 또 한 컷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9. 처음 들어 올 때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 들었다. 조금 더 친숙해진 것 같달까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30. 다시 현실 세계로 돌아갈 시간. 문고리를 잡고, 또 다시 만날 때까지 안녕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Posted by P.Li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11. 선명한 색감이 너무나도 예쁘다. 소나무와도 잘 어울려서 더욱 아름답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12. 소나무와 기와의 닿을듯 말듯한 애절한 만남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13. 돌계단 위로 빼꼼히 얼굴을 내민 기와 지붕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14. 잘 숨어있는 참새들이 귀엽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15. 그림자 하나로 정확한 시간을 보여주는 해시계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16. 얼어붙은 연못 위에 소복히 쌓인 눈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17. 이제 천천히 떠나갈 준비를 해볼까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18. 소나무 한 그루의 출연에 따라 느낌이 달라지는 사진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19. 나란히, 나란히, 나란히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0. 다채로운 색들의 향연에 눈이 부시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+ 다음 글에 계속

Posted by P.Li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창경궁 나들이

In my world 2012. 1. 29. 14:39

1. 예전부터 꼭 가보고 싶었던 곳, 창경궁.
오래간만에 시간을 내어 창경궁으로 카메라를 들고 나갔다. 생각보다 추운 날씨에 손이 얼얼해져서 힘들기도 했지만, 나름대로 만족할만한 사진이 찍혀서 뿌듯하다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2. 조금도 편집하지 않은 사진으로 블로그에 게시할까도 생각해보았는데 어째서인지 제목을 써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어서 편집해보았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3. 그나저나 화질이 좋기는 한데 업로드하기엔 너무 큰 용량이라 어떻게 해야할지 조금 난감하다. 무슨 좋은 방법이 없으려나..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4. 창경궁 가는 길목. 
마음가는대로 찍어 본 사진들. 왠지 견학 온 느낌이 들어 인증 사진을 찍느라 분주해진 내 자신을 발견함... 궁 안에서는 느낌 있는 사진을 찍으리라 다짐해본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5. 실제 정치가 행해졌을 이 곳. 품계에 따라 서열대로 앉았다고 한다. 햇빛에 반사되는 빛으로 임금의 눈이 부시는 것을 방지하고자 돌의 표면을 거칠게 다듬었으며, 돌의 사이사이를 넓찍하게 띄어놓아 배수를 용이하게 만들었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6. 요즘 드라마 '해를 품은 달'이 떠오르게 하는 병풍. 음양오행과 영원성을 상징하는 그림이 빼곡히 자리하고 있다. 좌우의 달과 해는 음양을 의미하고 폭포수와 소나무 그리고 파도치는 물결이 영원성을 의미한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7. 반사되는 빛이 아름다워 찍어 본 사진. 약간 오래된 사진 같은 느낌을 주고 싶었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8. 나는 기와의 모서리가 참 좋다. 두 개가 겹쳐있으니 정말 예쁘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9. 일제강점기에 돌담이 무너져버려 외로이 서있는 전각 하나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10. 소나무 한 그루가 너무나 아름답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+ 다음 글에서 계속...
Posted by P.Li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대학로_째즈스토리

Yami life 2009. 11. 21. 17:20

 



지인의 소개로 우연히 찾은 라이브 카페.
대학로에도 이런 곳이 있구나...






똑딱이로 찍으니 역시나 광량이 부족해서 많이 흔들렸다...ㅠ
그나마 가장 또렷한 게 이 사진.
마치 '어린왕자'에서 툭 튀어나온 듯한 비행기가 천장에 걸려있다.






비행기가 흔드리는 건지, 내가 흔들리는 건지.
너도 나도 서로 똑바로 바라보고 있는 것일까.








악기를 연주하며 라이브하는 가수들.
감탄을 금할 수 없는 실력들이다.
특히 맨 오른쪽에 계시는 남자분...
진짜 킹왕짱으로 노래 잘 부르신다...






그냥, 아무 생각없이 노래 들으면서
노랫말을 따라  흥얼거리는.
그런 시간이 가끔은 필요한 것 같아.





혹시나 가고 싶은 분을 위해 사이트 주소를...ㅎㅎ
누군가와 함께 조용히 음악을 들으며 휴식을 취하고 싶다면~
가끔 들러도 괜찮은 카페다.







 

Posted by P.Li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bLUeLovE 2009.11.21 20:0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오랜만의 포스팅이시네요.
    여름에 떠나셨다가 겨울에 돌아오셨군요.

    째즈스토리.. 이름부터 가을분위기가 물씬..
    90년대 한때 유행했다가 거의 사라진 라이브카페가 아직 있군요.
    분위기가 너무 따뜻해 보입니다.

  2. 아이리스* 2010.05.30 00:0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도 여기 오랫만에 와봤습니다...^^
    저 이곳 블로그에서 허니브래드란걸 처음 봤어요.
    그리고 얼마전에 먹어봤는데..
    너무 맛있어서 포옥 빠졌답니다..^^

예전에 친구에게 커핀그루에서 브레드가 맛있다는 이야기를 듣고,
언젠가 꼭(!) 가봐야지 했었던 커핀그루나루.

달콤~한 브래드가 먹고 싶어진 오늘은 커핀그루나루로~




그 이름도 달콤한 허니브래드와 얼글레이티♡
아잉~ 너무 맛있어>_<
내가 골랐지만 정말 환상적인 조합인...ㅋㅋ




허니브래드 위에 올려진 생크림은 정~말 부드러워서 살살녹는다ㅎㅎ
생크림 좋아하는 나는 벌써 눈에서 하트가 뿅뿅!




친구가 주문한 갈릭브래드~
달지도 짜지도 않은 은은한 맛.
달콤한 허니브래드와 알싸한 갈릭브래드를 함께 맛보았다ㅎㅎ 




이젠 보기만 해도 배부르다...
역시 여자 둘이서 브래드 두개는 무리였어...;;;
담에 갈 땐 하나만 주문해야지:)

참고로, 대학로 커핀그루나루는 24시간 운영한다고 한다+_+!



 

Posted by P.Li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bLUeLovE 2009.08.16 11:30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보기에도 정말 맛나 보이네요.^^
    저도 빵을 좋아하긴 하는데, 찾아다니면서 먹는 편은 아닙니다.
    참고했다가 대학로 가게 된다면 들러야 겠습니다.

    휴일 잘 보내세요~^^

  2. 아이리스* 2009.08.17 11:5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아~어뜨케.. 허니브레드 왜이렇게 사랑스럽게 생긴거예요... 으으~~먹고싶어요~ ㅎㅎ

  3. HaraH 2009.08.17 12:31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오... 이런건 대체 어떻게 먹어야 하는겁니까? ㅎ
    너무 이뻐서 먹을수나 있을라나요 ㅎ

  4. missmoon 2009.08.21 13:2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와. 맛있겠다.
    대학로에 가고싶어지네요.
    시끌벅적하고 복잡한 서울의 거리가 그립네요. ^_^

  5. bLUeLovE 2009.09.01 22:2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블로그 업뎃이 늦어지네요.
    잘 지내고 계신거 맞죠..?^^

    • P.Lian 2009.09.28 19:51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앗ㅠ 제 게으름이 탄로나버렸네요ㅎㅎ
      여기저기 잘 다니는데 매번 사진 찍는걸 잊어버리는 바람에 업뎃을 못하고 있어요ㅠ 잘지내고 있으시죠?ㅎㅎ



오늘 갑자기 라멘이 먹고 싶어진 나는 친구와 함께 마마라멘으로 향했다.
어디선가 얼핏 들어 본 라멘가게.
작은 골목길에 있어서 아는 사람만 올 것 같은 생각이 든다.




정말 생각지도 못 한 곳에 있는터라 그냥 지나칠지도 모른다;;
그래도 이 고양이를 기억해둔다면 어렵지 않을지도...!




고양이와의 조우를 뒤로 한 채 안으로 들어서면,
왼쪽으로 들어가는 입구를 볼 수 있다.




다른 사람들이 있어서 전체 내부는 찍을 수 없었다.
작지만 아담한 느낌의 가게이다.

가격표를 보면 알 수 있겠지만,
라멘치고는 저렴함 가격이다.(물론 많은 종류가 있는 건 아니지만a)




나름 세트 메뉴도 있다.
배가 고픈 날은 세트 메뉴도 괜찮을 것 같다.




요렇게 센스있는 멘트도 함께 있다ㅎㅎ
대부분 남기는 사람은 없더라~




나는 돈코츠 라멘을 주문했다.
왠지 곰탕같은 국물이 먹고싶어서ㅎㅎ

생각보다 느끼하지 않고 깔끔했다.
아마도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조리법을 바꾸신 것 같다.
일본에서 먹었던 라멘과는 다르니 혹시 정통 일본식 라멘을 원하신다면 살짝 비추~




함께 간 친구가 주문한 소유라멘.
맑은 국물인데 깔끔한 맛이다.
그래도 난 오늘 내가 먹은 돈코츠 라멘이 더 맛있었다♡


라멘을 먹은 후 커피 빈으로 자리를 옮겼다.
영화도 보고 싶었는데 그닥 끌리는 게 없더라.




꽤나 맛있게 보이는 케익들.
다음엔 꼭 먹어봐야지 +_+!




우리는 달콤한 커피를 좋아하기에 아이스 카라멜 모카라떼를 2잔 주문했다.
달달한 맛을 즐기며 즐겁게 수다 삼매경ㅋ




먹다가 우유를 넣어 먹으니 더 부드럽고 좋았다+_+!
커버를 벗기니 커피가 좀더 상콤해 보인다ㅎㅎ


너무 더운 날씨였지만,
좋은 친구와 함께해서 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.



 

Posted by P.Li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아이리스* 2009.08.10 09:1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라멘 좋아하시는군요... 저는 쌀국수 좋아해요...^^/


1. 손 꼭 잡고 놀이 공원 가기

2. 넓은 가슴에 안기기

3. 맛있는 거 같이 먹여주기

4. 함께 커플 사진 찍기

5. 우리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기


+ 계속 업데이트 하겠음!!>_<

Posted by P.Li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아이리스* 2009.07.27 13:52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반드시 현실이 되기를 바래요..^^

  2. HaraH 2009.08.17 12:30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읽어만 봐도 간지러워지네요 ㅎ
    멋진분과 데이트를 하시기를!

블로그의 매력

Talking 2008. 5. 25. 12:10

블로그의 매력은 랜덤ㅋ


근데 랜덤이라고 하지만 똑같은 곳을 2번이상 가게 될 때가 있다.




인연인가 ?



그래도 왠지 댓글달기 민망할 때가 있는데 '-'


되도록 '들이대보자'라는 정신을 가져야겠다... ... (응?)
Posted by P.Li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Zet 2009.08.20 20:41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ㅋㅋ ._. <- 요 이모티콘 넘 귀여워요.

영화보고싶다..

Talking 2008. 5. 25. 12:00



어째 휴일인데 할일은 하기 싫고..

-_-연락은 아무한테도 안오고..
내 폰 고장났나?-_-;;;;;;;;;;;;;;;;;;;;;;;;



나니아 연대기2나온거 보고싶은뎅 '-'(해맑은)




진짜 혼자보러가야하나a



힝...ㅠ

Posted by P.Li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시작,

Talking 2008. 5. 18. 18:35


블로그 열심히 해보겠다고 다짐했었는데,


미루고 미루고 또 미루다가;
하여간 이 완벽주의 -_- (응...?;;)


...이젠 버리고!
내키는 대로 써버려야지 -_-



그런데... 복잡하다;;

왜이렇게 어렵냐 ㅠ


흑흑

Posted by P.Li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사이드바 열기